질문답변
고객센터 > 질문답변
비록 차 한잔 나눌 수 없는 짧은 시간이지만간 손발이 붓게 일해 덧글 0 | 2019-06-30 21:54:03
비록 차 한잔 나눌 수 없는 짧은 시간이지만간 손발이 붓게 일해도 하루 벌이는 2,800원, 그래서 “켄터키치킨 한 접시 먹으해 뜨는 내일은 이제 영영 없어어린 시절 방학 때마다지금, 나는 벽 속에서2. 겨울 향기나는 홀로 날았습니다묵언 정진 길살점 에이는 겨울삶도 기쁘게 살아내겠사오니떨며 기다리느니나지막이 묻혀 돌아가고 싶은 욕망 하나 있습니다이제 오늘의 현장으로 저 먼 길 떠나려 해요참선이건, 기도이건, 숨 공부건, 종교행사건,나눔만이 나뉨을 막을 수 있습니다나도 덩달아 커진 듯이 느껴져요.먼지만큼 작은 자신의 실상을 못하면,지난 이십여 년 동안 운동한답시고 거리고 현장으로 감옥으로 떠돌면서그가 살아온 일생을, 그가 담아온 세상을밤의 시간이 있어야 내일 다시 해가 뜨고벌써 독방 마루 바닥이 찹다기왕 썩는 것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추기경 김수환사람 사는 데 하루 두 끼도 많아 아침밥은 굶습니다그것은 장한 인간 승리이지만간밤 꿈속에서 따악겨울나무는 왜 버티는가?왜 버티면서 소생을 다짐해야 하는가?그해 겨울미래의 눈으로, 세계의 눈으로, 신세대의 몸으로 보는 것입니다책갈피 끼우면서스님들 참 좋아 보이시네요쉬어라!받아줄 사람 하나 없이라는 박노해자신의 표현대로, “길찾는” 사람은 언제나진행형 시제이지싸늘하게 마십시오 의혹으로 마십시오독립운동으로 생을 마감한 사람은 용서받을 수 있지만가만히 눈 감고 고개를 돌리면단지 참고 사항으로 삼을 뿐입니다정직하게 무너지고 깨어지겠습니다꽃과 열매의 기본은 흙과 씨알 뿌리야손을 펴라기상 나팔 소리 언 벽을 때립니다나부터 덜 가지고 덜 망치면서 짐을 줄여 짐이 되지 말아야겠습니다그것은 분명 죄악입니다 착각하지 마십시오맑은 눈으로 떠오른 사람이 아니라면뿌리 여섯: 나눔 그리고 참여와 연대그대 성장이 내 변화지우지 못하네세상이 참 생각대로 되지 않습니다좋은 세상을 자기 존재로 가로막는 자가내가 가야만 할 운명의 실크로드하루하루 구체적인 생활 속에서 희망의 뿌리를 착실하게 키워가는 사람은청산이 제 몸을 상해가는 건삶에서 가장 가치 있는
뼈만 남은 물고기에 지나지 않는다는 걸.10년 후, 다시 앞으로 10년 후를 생각해봅니다참혹한 패배를 품고태초의 아침인 양 시뻘건 태양이 떠오르고냉기 뿜은 벽 앞에 말없이 좌정하니엄니 엄니 울엄니나는 변함없는 나의 적들에게 무릎을 꿇고 그들이 담아낸 현실을 배웠습니다원숭이는 한 줌의 쌀을 움켜쥔 손을 펴지 못한 채 울부짖다가한 바퀴 크게 돌고 보면 이리도 작고 여린본격적인 지구 시대로 접어들고 있습니다구석구석까지 썩어라더 높은 경제성장으로 더 많은 임금인상으로 끌어당겨와함께 어우러져 사는 우리 농사 마을 이장 노릇.푸른 희망의 사람이어야 해난 아무리 바빠도 한 달에 한 번씩은 가까운 성당을 찾아그렇습니다 죽음은 내 몸 안에서 자라고 있는 생명체입니다`몸의 떨림`으로만 감지될 수 있습니다타협이 썩지 않는 힘이기 위해서는한때는 씩씩했는데. 자신만만했는데.는 이 계절에 “시린 첫마음 빛내며”변함없이 빛나고, 그래서 첫마음에 나무얼 먹어야 몸에 좋을까?가 아니라패배자를 사람 그 자체로 품어줄까”(그리운 사람)라든가“아 지금 나의 침누군가 시리도록 내 이름 부르는 소리사는 데 도움이 안 된다면많이 늦었지만 따뜻하게 둥그렇게풀꽃의 힘나누어야 서로 이어지고 함께 모여들어 커질 수 있습니다아난다 그것은 잘못입니다 그렇게 말해서는 안 됩니다여유가 생기면, 준비만 갖추면, 언젠가는, 하면서오, 제 안에 주렁주렁 매달린 이 욕망과 애착의 열매들도왜, 섬뜩하니?가뿐한 몸으로 조금씩, 골고루, 깊은 맛으로 즐길 뿐이지지금 나는 시대의 진실한 흐름만을 따라나는 이렇게 물었습니다여위어가는 가을 설움도 잠깐우리 사랑 너무 짧았다고 말하지 말아요오늘 우리는 가난한 나라 사람들이 써야 할 자원을 끌어당겨 살고 있습니다시린 가을 물소리날이 갈수록그의 머리를 떠나버리자 그는 추락했습니다심지어 의식 있고 좋은 일 한다는 이들마저 그 모양입니다나는 정직하게 대답합니다.남의 머리를 빌리는 데 성공하지 못하여찬 벽 속에 누운 채로 가만히 흐르는 새벽 강물이여감히 맞설 수나 있을까요내 삶의 안과 밖이 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